HOME>전체진료과목>액취증/다한증
다한증이란?

우리 몸은 피부에 분포하는 땀샘을 통해 땀을 분비하여 몸의 체온을 조절하게 됩니다. 그러나 체온 조절과는 관계없이 필요한 양 이상으로 신체 특정부위 즉 손과 발, 겨드랑이 등에 많은 땀을 흘리는 상태를 다한증 이라고 합니다.

 
액취증이란?

- 몸에서 특히 겨드랑이에서 고약한 냄새를 풍기는 암내를 의학적으로는 액취증 (Osmidrosis)이라고 합니다.
- 액취증은 환자 스스로에게 스트레스가 되기도 하고, 상대방에게 불쾌감을 줄 수 있기 때 문에 장애가 되기도 합니다.

- 냄새의 원인은 피부 아래의 모근(털뿌리) 근처에 있는 땀샘에서 비롯되는 것으로 우리 몸에는 약 200만~300만 개의 땀샘이 있으며, 액취증은 아포크린 땀샘에서 분비되는 땀을 피부 표면에 서식하는 세균이 지방산과 암모니아로 분해시켜 고약한 냄새가 나게 됩니다.

- 아포크린 선은 겨드랑이에 95% 정도가 집중되어 있어 겨드랑이에서 냄새가 많이 납니다.

 
치료방법
- 리포셋

1. 원인이 되는 땀샘을 특수 흡입관을 이용하여 흡입하기 때문에 효과적으로 안전하게 치료가 가능합니다.
2. 수술 절개법에 비해 흉터가 거의 남지 않습니다.
3. 시술 후 입원치료가 필요하지 않습니다.
4. 투메슨트 마취를 사용하기 때문에 시술시 통증이 거의 없습니다.

- 보톡스
- 마이어블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