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전체진료과목>피부질환
무제 문서
 

피부 건조 증을 보이는 환자에서는 매끈하고, 부드럽고, 탐스런 건강한 피부와는 달리 거칠고 건조하며 표면을 자세히 관찰해 보면 미세한 인설이 덥혀 있어 꺼칠꺼칠해지며 때처럼 일어나기도 합니다. 대개는 증상이 가벼우므로 치료를 받지 않고 지낼 수 있으나 목욕과 같은 자극 후에 건성습진으로 발전하거나 심한 가려움증이 생겨 밤잠을 설치고 병원을 찾아오기도 합니다.

이런 건조 증을 가진 피부가 추위나 바람에 노출될 때 비누와 물에 접촉할 경우, 따갑고 화끈거리는 감각을 느끼게 되므로 이에 대한 예방과 발병초기에 적절한 치료가 필요합니다.

이 증상은 남녀 모두에서, 모든 연령층에서 신체 어느 부위에서나 발생 할 수 있으나 일반적으로 주로 대기 중의 상대습도가 감소하는 환절기나 겨울철에 되면 사지 부위에 호발 합니다. 초기에는 피부가 거칠고 건조하면서 미세한 인설이 관찰되다가 병변이 진행되면 피부에 균열이 생기고 심하게 가렵거나 또는 따갑고 아파서 병원을 찾게 되는데 이때는 이미 피부가 두꺼워지는 태선 화 현상이 일어나게 되어 부분적으로는 습진이 생기기도 합니다.

이 증상의 유발인자는 연령증가와 환경요인인데, 연령 증가시 피지의 분비가 적기 때문에 피부가 건조해지므로 이러한 증상이 발생한다고 보고 있습니다. 환경요인은 피부의 기름기를 제거하는 세제나 소독제, 비누, 등의 빈번한 사용, 대기 중의 상대습도 감소, 실내온도 상승, 갑작스런 체온변화, 찬 기후 또는 바람, 계속되는 경한 외상 등의 자극이 포함됩니다.

피부 건조 증은 이와 같은 단순건조증이 가장 많으나 이외도 선천성 질환인 어린선, 아토피피부염, 악성 암인 임파종, 유방암, 자궁경부암, 폐암 등의 악성질환과 요독증, 갑상선기능저하증, 당뇨병, 궤양성대장염 등의 전신질환, 필수 지방산 결핍 등이 영양장애, 약물에 의한 경우도 흔히 관찰되므로, 특히 온몸 전신에 발생할 때는 이들 질환에 대한 자세한 검사가 필요합니다.

 
 

피부 건조 증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위와 같은 전신질환을 우선적으로 감별해내는 것이 가장 중요하며 단순건조증일 경우는 환자의 가족력과 직장 및 가정생활에 대한 상세한 진료를 통하여 정확한 유발 인자를 찾고 개개인의 병변 상태를 고려해서 적절한 치료와 예방 대책을 계획하는 것이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