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전체진료과목>피부질환
무제 문서
 

많은 땀을 흘리거나 햇볕에 피부를 노출한 뒤에 피부가 얼룩얼룩해지는 것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어떤 부위는 피부가 더욱 희게 보이고 또 다른 부위는 피부색이 더욱 갈색을 띄어 얼룩이 진다고 하여 일명 어루러기라고 불리는 전풍이란 질환은 피부에 곰팡이가 번식하는 질환 입니다.

어루러기는 전 세계적으로 볼 수 있으나 특히 더운 지방에서 빈발하며 그 원인이 되는 곰팡이는 특이한 효모균입니다.
진단은 임상병변이 특이하여 비교적 쉬우며 우드등 검사나 KOH검사 등으로 직접 균을 증명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피부가 희게 변하는 백반증이나 장미색비강진, 체부백선 등과도 감별 진단이 필요합니다.

어루러기는 앞가슴, 등, 겨드랑이, 목 뒤, 팔의 겹치는 부위 등에 잘 생기며 아주 미세한 피부각질로 둥근 모양으로 약간 희게 보이거나 더욱 갈색으로 보이며 가끔 가려움증을 보이기도 하나 대체로 증상은 없습니다.

주로 땀이 많이 나는 사람에게서 잘 생기며 땀을 많이 흘린 뒤나 목욕 직후에는 잘 보이지 않습니다. 그러나 평소에는 어루러기가 있는 줄 모르다가도 햇볕에 많이 노출하고 나면 뚜렷이 피부병변이 나타나는 경우도 적지 않습니다.

 
 

병변이 오래되면 원인균에서 생산되는 물질이 멜라닌 색소의 형성을 억제하므로 피부색이 탈색되어 오랜 기간 흰 반점으로 남게 되는데, 이런 경우 보통의 전풍이 여름철에만 악화되어 표시가 나는 것과는 달리 겨울철에도 흰 반점을 보여 백반증으로 혼동하기도 합니다.
전풍은 자주 몸을 씻어 청결히 유지하는 것이 가장 좋은 치료법이며 예방법입니다.
또한 통풍이 잘 되는 옷을 입고 땀이 차지 않게 하면 재발을 막을 수 있습니다.

 
 

대개는 바르는 무좀약 계통의 약제나 샴푸로 목욕을 하거나 필요한 경우는 내복약으로 치료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