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전체진료과목>피부질환
무제 문서
 

의외로 튼살 때문에 고민하는 사람들이 주변에 많습니다. 단순한 튼살 인데도 대단히 나쁜 피부질환으로 오해해서 고민하는 사람도 적지 않게 볼 수 있습니다. 자신도 모르게 생겨 버린 튼살의 증상과 관리요령, 예방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튼살은 흔히 아랫배·엉덩이·허벅지·종아리 등에 잘 생기고, 원인은 주로 임신, 호르몬의 영향, 무리한 다이어트, 비만 또는 갑자기 키가 커지거나 살이 쪄서 성장속도와 체중의 부조화 등으로 생깁니다.

피부질환에 사용하는 부신피질호르몬제의 연고 때문에도 흔히 생기며, 스트레칭과 같은 운동을 무리하게 했을 때도 생길 수 있습니다. 살이 틀 때 처음에는 붉은 색을 띠다가 자주 빛으로 변하며 마지막에는 하얗게 변합니다. 이때 아주 가는 주름진 피부가 띠를 이루는데 이는 피부의 중간층인 진피 층에 콜라겐이 서로 끊어지며 탄력섬유가 소실되면서 생깁니다.

 
 

튼살을 임상적으로 보면 최근에 생긴 것으로 약간은 붉은빛을 띠거나 자주 빛을 띠며, 피부에 톱니모양이 보이지 않고 약간 부풀어 오른 듯 한 모습을 보이는 형과 진피의 완전한 변화로 흰색으로 변화된 형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치료방법은 국소 트레티노인 제제 도포나 색소 레이저, IPL로 치료할 수도 있으며 MTS나 프락셔널 레이저로 치료하기도 합니다.

또한 이미 피부 살이 터 버리면 치료기간도 오래 걸리고 완전한 교정은 어려우므로 미리 예방관리에 주의를 기울이는 노력이 무엇보다 필요합니다. 즉 살이 찌면서 피부가 가려울 때는 빨리 예방 크림으로 마사지를 해주는 방법도 좋으며, 적절한 다이어트와 운동도 도움이 됩니다. 또한 부신피질호르몬제나 연고를 함부로 남용하지 않는 것도 아주 중요한 예방법이라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