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전체진료과목>피부질환
무제 문서
 

반드시 여름철에만 발생하지는 않지만 여름철에 흔한 피부병의 하나가 무좀입니다. 무좀은 진단명으로 족부백선이라고 하는 것으로 피부 곰팡이(사상균) 감염증 중에서 가장 흔한 것으로 원인균은 주로 백선균 속과 표피균속에 해당하는 여러 종류의 진균들이며 모두 따뜻하고 덥고 습기가 많은 곳에서 빨리 성장하고 완전히 치료하지 않으면 숨어 있다가 번식하기 좋은(땀이 나고 고온다습한)환경이 되면 다시 성장하는 만성재발성으로 발전하게 됩니다.

이런 사상균(백선·곰팡이)은 공동목욕탕·사우나·수영장 등에서 잘 생기는데, 이것은 습한 바닥에 무좀을 가진 환자로부터 떨어져 나온 균이 물에 쉽게 감염되므로 일어납니다. 또한 직업적으로 통풍이 잘 안 되는 신을 신어야 하는 사람, 많이 걷는 사람, 발에 땀이 많은 사람 등에서 발생률이 높은데 이는 진균이 다습한 환경에서 잘 자라는데 기인합니다.

무좀은 임상적으로 지간형, 소수포형 및 각화 형으로 구분합니다. 지간형 은 가장 흔하며 3번째와 4번째 발가락 사이에 잘 생깁니다. 발가락 사이가 짓무르고 가렵고 또 냄새가 나며 그냥 보면 발가락 사이가 물에 분 것처럼 허옇게 되고 벗겨지며 붉은색을 나타냅니다.

소수포형 은 발바닥 깊숙이 물집이 잡히고 심한 가려움증을 동반하는 것으로 작은 물집이 점차 모여서 커다란 물집을 만들기도 하고 때로 물집이 터져서 진물이 나는 경우도 있습니다.
각화형 은 건조인 설형이라고도 하는데 발바닥 전체가 허옇게 일어나고 염증은 거의 없이 딱딱해지는 경우를 말하는데 이런 경우 환자들은 대개 가렵지 않아서 자신은 무좀이 없다고 우기기도 합니다.
이상의 세 가지 형태는 서로 겹쳐 나타나는 경우가 많아서 명백하게 구분하기가 어려울 때가 많습니다. 또한 지간 형이나 소수포형인 경우 식초나 염산 또는 심하게 껍질을 벗겨내는 과일치료를 하여 병변을 악화시키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때 주로 2차로 세균감염이 되어 다리나 발이 벌겋게 부어오르고 가래톳이 서고 습진이 속발하거나 손에 백선진이라는 피부병이 발생합니다. 즉 발에 무좀이 있을 때 손가락의 옆면을 따라 가려움증이 있는 작은 물집이나 농포가 생기는 반응도 적지 않게 볼 수 있습니다.

 
 

무좀의 치료는 쉽게 많은 종류의 시판되는 무좀약을 사용할 수 있으나 우선은 진균이 성장하기에 알맞은 환경을 없애기 위하여 발을 자주 씻고, 씻은 후에는 잘 말리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또한 통풍이 잘 되는 신발을 선택하여야 하고 신발을 2∼3켤레 준비하면 더욱 좋습니다.

일반적으로 자극이 적은 항진균제를 하루 1∼2회 골고루 발라주면 비교적 좋은 효과를 볼 수 있으나 급성 염증기가 있는 경우나 발톱의 변형까지 초래된 경우, 2차 감염증이 의심되는 경우는 피부과전문의를 찾는 것이 바람직합니다.